티스토리 뷰

고지혈증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병으로 혈액속에 필요이상으로 지방성분 물질이 혈액내에 존재하면서 혈관벽에 쌓여 문제를 일으키는 질병입니다. 음주를 즐기 않는 사람에게도 나타날 수 있는 고지혈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.

 

이미지 출처 : SharePractice

 

고지혈증은 유전적인 영향으로 혈애내에 특정 지방성분이 증가하여 발생하는 경우도 있지만, 비만이나 술, 당뇨병등의 원인으로 쉽게 고지혈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.

 

고지혈증이란?

고지혈증은 혈액속에 돌아다니는 지방질이 우리 몸에 필요이상으로 증가하여 나쁜 콜레스테롤이 증가하는 것을 말합니다. 콜레스테롤이 필요이상으로 증가할경우 혈관벽에 쌓여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을 일으켜 건강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.

 

콜레스테롤의 80%는 체내에서 만들어지며 나머지 20%는 음식을통해 보충됩니다. 콜레스테롤은 세포막의 구성성분이며, 각종 스테로이드 호르몬과 뼈의 건강을 지원하는 비타민D를 생성하는데 관여합니다. 이러한 콜레스테롤이 우리몸에 지나치게 축적될 경우 고혈압과 심혈관질환 및 뇌혈관질환등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콜레스테롤의 적정선을 유지하는것이 중요합니다.

 

고지혈증 원인

소고기나 돼지고기등의 들어있는 동물성지방을 즉, 포화지방이 풍부한 음식을 지나치게 섭취할 경우 콜레스테롤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. 또한 갑자기 늘어나는 체중으로 비만이 될 경우 콜레스테롤의 수치가 함께 올라가는 경우가 발생합니다. 신체활동이 줄어들수록 심장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꾸준한 운동과 자기관리가 필요합니다. 끝으로 유전적인 요인으로 인해 운동을 열심히하고 금주를 하더라도 고지혈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.

 

고지혈증 증상

고지혈증은 아무런 자각증상이 없으므로 정기적인 혈액검사를 통해 판단할 수 있습니다. 오랜시간 고지혈증이 계속될경우 콜레스테롤이 혈관벽에 쌓여 심하게는 협심증과 심장질환과 심근경색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는것이 중요합니다. 특히 고지혈증은 체질적으로 발생할 수 있으므로 20세대부터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.

 

혈중 지질의 권장수준은 총 콜레스테롤 200mg/dl 미만, 중성지방 150mg/dl 미만, LDL 콜레스테롤 130mg/dl 미만(당뇨병, 심혈관 질환 등이 있는 경우 100mg/dl 미만), HDL 콜레스테롤 40mg/dl 이상 입니다.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250mg/dl 이상일경우 뇌졸중의 위험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.

 

고지혈증 식이요법

  • 표준체중 유지 및 균형잡힌 식사
  • 포화지방산이 높은 지방 섭취 제한
  • 콜레스테롤 섭취 제한
  • 중성지방 섭취 제한
  • 저염식
  • 충분한 섬유소 섭취

  

 

 

 

Dr. Oz’s Cholesterol Facts 참고.

 

 

 

댓글
댓글쓰기 폼